[올림픽] 우상혁, 높이뛰기 결승 진출…1996년 이진택 이후 처음

뉴스1 입력 2021-07-30 11:32수정 2021-07-30 11:3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육상 대표팀 우상혁이 30일 오전 일본 도쿄 신주쿠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높이뛰기 예선전에서 2.28m 2차 시기를 성공하고 있다. 2021.7.30/뉴스1 © News1
높이뛰기 우상혁(25·국군체육부대)이 25년 만에 올림픽 육상 결승 진출의 쾌거를 이뤘다.

우상혁은 30일 일본 도쿄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육상 남자 높이뛰기 예선에서 2m28를 뛰어넘어 결승에 진출했다.

한국 육상 선수가 트랙과 필드 포함 올림픽 결승 무대를 밟는 것은 1996년 애틀랜타 대회 남자 높이뛰기 이진택 이후 25년 만이다. 당시 이진택은 2m29의 기록으로 8위에 오르며 역대 최고 성적을 거뒀다.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2m26에 그치며 결승 진출에 실패했던 우상혁은 생애 2번째 올림픽에서 날아올랐다.

주요기사
2m17, 2m21, 2m25를 가볍게 넘은 우상혁은 2m28를 1차 시기에서 실패했다. 그러나 2차 시기에서 힘차게 뛰어 오르며 성공했다.

전체 33명 중 2m28을 넘은 13명이 결승에 오르게 됐는데 그중 1명이 우상혁이다.

남자 높이뛰기 결승은 오는 8월 1일 오후 7시10분에 펼쳐진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