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죽는다”…폭염 항의 빗발치자 올림픽 테니스 시간 변경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7-29 14:04수정 2021-07-29 14: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기 시작 시간을 오전 11시에서 오후 3시로 변경
메드베데프 “내가 죽으면 누가 책임질 건가” 항의
ⓒGetty Image/이매진스
2020 도쿄올림픽 테니스 경기 시간이 오전 11시에서 오후 3시로 늦춰졌다.

국제테니스연맹(ITF)은 29일 “무더위를 피하고자 경기 시작 시간을 오후 3시로 변경한다”라고 밝혔다.

앞서 경기 시간을 저녁을 늦춰달라고 지속적으로 요구했던 세계 랭킹 1위 노박 조코비치(세르비아)는 “이번 결정을 환영한다”면서도 “좀 더 일찍 결정됐어야 했다”고 말했다.

도쿄올림픽 테니스 경기는 그동안 매일 오전 11시부터 경기를 시작했다. 하지만 연일 30도가 넘는 무더위와 높은 습도로 선수들은 쓰러지기 일보 직전까지 사투를 벌였다.

주요기사
전날 여자 단식 준준결승에 출전한 스페인 선수 파울라 바도사는 높은 기온과 습도를 이기지 못하고 1세트 후 기권했다. 바도사는 휠체어를 타고 나가야 할 정도로 몸 상태가 나빠졌다.

남자 단식 3회전에 나온 세계 랭킹 2위인 다닐 메드베데프(러시아올림픽위원회)는 경기 도중 심판에게 “내가 죽으면 누가 책임질 건가”라고 항의하기도 했다. 28일 테니스 코트의 체감 온도는 37도, 습도는 79%나 됐다.

메드베데프는 “1세트부터 숨쉬기가 어려웠다”라며 “지금까지 이런 습도는 경험한 적이 없을 정도로 심장이 꽉 막힌 느낌이 들었다”라고 말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