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창훈 PK 골’ 한국 올림픽대표팀, 프랑스에 1-2 역전패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7-16 22:01수정 2021-07-16 22: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올림픽축구대표팀이 프랑스에 역전패를 당하며 본선 전 전력 점검을 마쳤다.

한국은 16일 오후 8시 서월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프랑스와의 평가전에서 1-2로 역전패했다. 이날 한국은 후반 18분 권창훈이 페널티킥 선제골을 터뜨리며 앞서갔지만, 후반 수비 허점을 드러내며 2골을 연달아 내주면서 패했다.

이날 한국은 송범근 골키퍼가 골문을 지키고 이상민, 정태욱, 이유현, 강윤성이 포백라인을 구성했다. 중원은 김동현, 정승원, 이강인, 전방에는 황의조, 권창훈, 엄원상이 나섰다.

프랑스 역시 본선 상대 일본을 대비해 앙드레 피에르 지냑, 플로리안 토뱅, 테지 사바니어 등 와일드카드 3명을 모두 출전 시켰다.

주요기사
전반을 득점 없이 마친 한국은 후반 시작과 함께 엄원상, 이강인, 김동현 대신, 송민규, 이동준, 원두재를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이어 후반 18분 한국의 선제골이 터졌다. 중원에서 볼을 빼앗은 후 역습에 나선 한국은 이동준이 상대 페널티박스 안에서 파울을 얻어냈다. 이 페널티킥을 권창훈이 침착하게 성공시켰다.

선제골을 넣은 한국은 곧바로 권창훈, 정승원 대신 이동경, 김진규를 투입했다. 후반 35분에는 황의조를 빼고 김진야를 투입하며 이동준을 톱에 세웠다.

그러나 한국은 리드를 지켜내지 못했다. 후반 39분 프랑스 콜로 무아니가 동점골을 만들어냈고, 후반 44분에는 음부쿠의 중거리 슈팅을 골키퍼 송범근이 제대로 캐치하지 못하며 프랑스의 승리로 경기가 마무리됐다.

한편, 2020 도쿄 올림픽에 나서는 김학범 호는 17일 대회가 열리는 일본으로 출국한다.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