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스포츠

NC다이노스 대표 “선수단 외부인과 사적모임, 관리 부실 책임 통감”

입력 2021-07-14 16:03업데이트 2021-07-14 16:0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사진=스포츠동아DB
프로야구 NC 다이노스 황순현 대표이사가 KBO 리그 중단의 원인을 제공한 선수단의 사적 모임에 대해 사과했다.

황 대표는 14일 “저희 선수단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KBO리그 진행이 중단된 데 대해 다시 한 번 사과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특히 해당 선수들이 원정숙소에서 외부인과 사적 모임을 가졌고, 구단은 이에 대한 관리부실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방역 당국의 최종 조사 결과가 나오는대로 선수뿐 아니라 대표이사 이하 구단 관계자들도 경중에 따라 책임을 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또 “앞으로도 방역 당국의 조사에 적극 협조하고 무거운 책임감으로 임하겠다. 야구 팬들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많은 분들께 거듭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