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가 ‘관중 있는 올림픽’ 결정… 경기장내 최대 1만명 추진

도쿄=박형준 특파원 입력 2021-06-18 03:00수정 2021-06-18 04:1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일본 정부가 ‘관중 있는 올림픽’을 열기로 결정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우려에도 9월 말 임기 종료를 앞둔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가 밀어붙인 것으로 알려졌다.

스가 총리는 17일 “정부와 도쿄도,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 국제올림픽위원회, 국제패럴림픽위원회 등 5자가 (올림픽 관중과 관련해) 국내 조치와 동일하게 할 것을 결정하는 회의를 연다”고 말했다. 회의는 이르면 21일 열리는데, 이미 스포츠 경기에 관중을 입장시키고 있는 국내 조치를 올림픽에도 적용하겠다는 것이다. 이날 일본 정부는 도쿄도에 20일까지 발령된 긴급사태를 예정대로 종료하고, 그 대신 한 단계 밑인 ‘만연 방지 등 중점조치’를 21일부터 다음 달 11일까지 적용하기로 했다. 스포츠 경기 관중 상한도 변경했다. 긴급사태나 중점조치 발령 시에는 현재처럼 ‘수용인원의 50%와 5000명 중 적은 수’를 경기장에 입장시킨다. 두 조치 해제 후 약 한 달간 ‘경과조치’ 기간을 새로 두고, 그때는 ‘수용인원의 50%와 1만 명 중 적은 수’를 입장시킨다. 7월 23일 올림픽 개막 때 도쿄도가 경과조치 기간이면 최대 1만 명의 관중을 수용할 수 있다.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주요기사

#일본#관중 있는 올림픽#코로나19#스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