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하성, 날았다’ 김하성, STL전 호수비+희생플라이 활약

뉴시스 입력 2021-05-15 17:05수정 2021-05-15 17: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내야수 김하성(26)이 수비로 존재감을 드러냈다.

김하성은 15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펫코파크에서 열리는 2021 메이저리그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경기에 8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4경기 연속 선발 출전이다.

일찌감치 안정적인 수비로 인정 받은 김하성은 이날도 수비 실력을 뽐냈다.

1-0으로 앞선 3회 1사 만루에서 놀란 아레나도의 강습 타구를 잡은 2루수 투쿠피타 마카노의 송구를 받아 더블플레이를 완성했다.

주요기사
3-1로 리드한 6회에도 호수비를 선보였다. 1사 1, 2루에서 샌디에이고 투수 크렉 스테먼은 토미 에드먼에게 땅볼을 유도했다.

김하성이 달려가 타구를 잘 잡은 뒤 2루를 직접 밟고 아웃 카운트 하나를 늘렸다. 이어 점프해 1루로 정확히 송구, 병살타를 만들어냈다.

샌디에이고는 구단 공식 트위터에 “날다, 하성”이라는 멘트와 함께 이 장면이 담긴 사진을 올렸다. 구단 인스타그램에는 “킹하성(King Ha-seong)”이라는 코멘트를 달았다.

타석에서는 3타수 무안타로 안타를 생산하지 못했지만 희생플라이로 타점을 올렸다.

2회 좌익수 뜬공, 3회 3루수 땅볼, 5회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난 김하성은 4-1로 앞선 7회 1사 만루에서 세스 엘레지의 초구를 공략해 중견수 희생플라이를 쳤다.

김하성의 시즌 타율은 0.195로 떨어졌다.

한편, 샌디에이고는 세인트루이스를 5-4로 눌렀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