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만명 서명 도쿄올림픽 개최 반대 청원 도쿄도에 제출

뉴스1 입력 2021-05-14 11:52수정 2021-05-14 15:3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체인지닷오알지에 올라온 도쿄올림픽 반대 청원 © 뉴스1
35만명이 넘는 사람들이 서명한 도쿄올림픽·패럴림픽 반대 청원이 도쿄도와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에 제출됐다.

14일 마이니치·산케이신문과 지지통신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우쓰노미야 겐지 전 일본변호사연합회 회장은 이날 도쿄도청을 방문해 해당 청원서를 제출했다. IOC와 IPC에는 이메일로 제출했다고 한다.

지난 5일 우쓰노미야 전 회장이 온라인 청원사이트 ‘체인지닷오알지’(Change.org)에 올린 청원에는 9일 만에 35만명이 넘는 사람이 서명했다.

우쓰노미야 전 회장은 이날 도쿄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정도의 서명이 단기간에 모여 놀라면서도 용기를 얻고 있다”며 “올림픽의 중지가 결정될 때까지 서명 운동은 계속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서명은 50만명을 목표로 하고 있다.

주요기사
우쓰노미야 전 회장은 이어 “올림픽이라는 화려한 행사를 우선할 것이냐, 생명을 우선할 것이냐”라며 “주최 도시인 도쿄에서 IOC에 중단을 촉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명의 수신인은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지사 외에도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하시모토 세이코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회장 등이 있다.

우쓰노미야 전 회장은 향후 일본 정부와 조직위원회에도 청원서를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마이니치에 따르면 35만명의 서명은 재무성 직원으로 일하다 아베 신조 전 총리의 ‘모리토모(森友)’ 의혹 관련 공문서를 고치라는 강요를 받았다는 유서를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아카키 도시오의 재조사 청원(38만명)에 이은 2위다.

사회적 약자 보호에 헌신한 인권 변호사 출신으로 ‘일본의 버니 샌더스’라고도 불리는 우쓰노미야 전 회장은 도쿄도지사 선거에 3번 출마했으나 3번 다 낙선한 바 있다.

한편 우쓰노미야 전 회장은 오는 2022년 열릴 예정인 베이징 동계올림픽 취소와 관련해서는 서명을 추진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일각에서는 신장 위구르 자치구와 홍콩에서의 인권침해 등을 이유로 서방과 중국 간 긴장이 높아지면서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보이콧해야 한다는 주장을 제기하고 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