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시즌 3승에…외신 “류현진의 날” 극찬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입력 2021-05-13 13:33수정 2021-05-13 13: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호투하며 시즌 3승을 거두자 외신이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류현진은 13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 주 애틀랜타 트루이스트파크에서 열린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이날 류현진은 7이닝 동안 5피안타(1피홈런) 1볼넷 6탈삼진 1실점(1자책)을 기록하며 시즌 3승 째를 거뒀다. 류현진은 시즌 두 번째로 7이닝을 소화하며 팀의 4-1 승리를 이끌었다.

경기 후 토론토 지역지 ‘토론토 선’은 “류현진의 날이었다. 류현진은 7이닝 동안 94개의 공만 던졌다. 유일한 흠은 5회 윌리엄 콘트레라스에게 허용한 솔로 홈런 뿐이었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이어 “류현진은 시즌 두 번째로 7이닝을 던지는 동안 삼진 6개를 잡아냈다. 올 시즌 7번의 선발 등판에서 모두 볼넷 1개 이하를 허용했고, 최근 17번의 등판 중 14번 동안 2자책점 이하를 기록했다”고 덧붙였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닷컴 역시 “토론토 선발 투수들이 각종 부상에 시달리며 부진한 가운데, 류현진은 에이스의 역할을 톡톡히 했다”고 극찬했다.

또 ”오늘 같은 모습이 계속된다면 류현진의 구속이 올라오지 않더라도 토론토 구단은 류현진의 계속된 활약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며 기대감을 표했다.

한편, 이날 승리로 류현진은 시즌 3승 2패 평균자책점 2.95를 기록하게 됐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