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정부·IOC, 도쿄올림픽 개최의지에도… 현실은 취소 기로

뉴스1 입력 2021-05-08 15:20수정 2021-05-08 15:2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도쿄 올림픽 반대 청원 사이트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일본 정부는 오는 7월 23일로 예정된 도쿄올림픽의 취소나 연기는 없다고 공언하지만 일본의 팬데믹 현실을 외면하고 있다는 비난이 잇따르고 있다.

8일 AFP통신에 따르면 존 코츠 IOC 조정위원장은 이날 호주 시드니에서 열린 연례총회에서 ‘도쿄 올림픽을 취소하거나 연기할 계획’을 묻는 질문에 그럴 계획은 “없다”고 답했다.

코스 조정위원장은 “일본 총리가 2~3주 전에 미국 대통령에게 (취소 혹은 연기 계획이 없다고) 말했고 IOC에도 같은 의견을 계속해서 전달한다”며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와) 모든 안전조치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올림픽은 (예정대로)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는 좀처럼 진정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일본 정부는 전날 긴급사태 발효기간을 이달 말까지 연장하고 대상지역도 확대하기로 결정했다.

주요기사
심각한 코로나19 상황으로 도쿄올림픽을 취소, 연기해야 한다는 목소리는 더욱 커지는 모양새다. 일본 수영스타인 이케에 리카코(池江璃花子)에게도 올림픽 반대 행동을 요구하는 메시지가 전달됐다.

이케에는 400m 계영과 400m 혼계영 등 도쿄올림픽 여자 경영에서 2종목 출전권을 확보했는데, ‘사퇴하면 좋겠다’는 등 도쿄 올림픽에 반대하는 메시지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받았다고 전날 트위터로 밝혔다.

도쿄올림픽 유망주였던 이케에는 2019년 2월 갑자기 백혈병 진단을 받아 투병중이었는데, 올림픽이 1년 연기되면서 극적으로 출전권을 획득했다.

일각에서는 이케에가 출전권을 획득한 것을 놓고 반대여론을 누그러뜨리고 감동스토리를 만들어내는 효과를 노린 것이라는 관측까지 나온다.

또,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의 이달 일본을 찾아 오는 17일 히로시마에서 열리는 성화봉송 행사에 참석할 가능성도 긴급사태 연장으로 무산될 위기라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