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찻잔 속 태풍’으로 끝난 슈퍼리그 출범 계획

뉴시스 입력 2021-04-21 11:04수정 2021-04-21 11: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거센 반발에 굴복 英 6개 구단 탈퇴로 출범 계획 무산
슈퍼리그측 "계획 재검토하지만 어떤 형태로든 부활할 것"
유럽 챔피언스 리그에서 탈퇴해 슈퍼리그라는 새 리그를 창설하겠다는 영국과 스페인, 이탈리아의 12개 명문 축구 클럽들의 계획이 출범도 하기 전에 무산됐다.

축구 팬들과 영국 정부의 강력한 반대에 부닥쳐 슈퍼리그 참가를 밝혔던 영국의 6개 구단 모두가 20일(현지시간) 슈퍼리그에 참가하지 않겠다고 발표, 스페인과 이탈리아의 6개 구단만 남게 되자 슈퍼리그 출범을 준비하던 사무국은 이날 성명을 발표해 “현 상황에 비춰볼 때 리그 출범을 재검토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아스널과 첼시, 리버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맨체스터 시티, 토트넘 등 영국 6개 구단은 이날 서포터들의 거센 반발과 슈퍼리그 출범을 막기 위해 법 제정도 불사하겠다는 정부의 위협에 굴복, 슈퍼리그 참여 계획을 철회했다.

슈퍼리그 출범 움직임은 스페인 레알 마드리드의 플로렌티노 페레스 회장의 주도로 이뤄졌는데 세계에서 가장 부유한 영국 프리미어리그 6개 구단이 가담하지 않으면 출범은 불가능하다.

주요기사
슈퍼리그 측은 출범을 막으려는 압력을 비난하면서 “어쩔 수 없이 새 리그 출범을 재검토하게 됐지만 새 리그 계획은 합법적이며 어떤 형태로든 부활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감독, 선수, 팬, 정치인들의 반대 목소리가 거세지자 멘체스터 시티와 첼시가 가장 먼저 백기를 들었다. 첼시와 맨시티가 탈퇴 의사를 밝히자 아스널과 리버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토트넘 등 나머지 4개 구단도 탈퇴 대열에 합류했다.

앞서 지난 18일 잉글랜드, 스페인, 이탈리아 등의 12개 축구 클럽은 챔피언스리그를 주최하는 유럽축구연맹(UEFA)에서 탈퇴해 유럽슈퍼리그라는 새로운 대회를 만들겠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세계에서 가장 인기가 높은 스포츠의 위계를 뒤엎을 수 있다는 국제적인 비난이 계속되자 발표 이틀만에 계획 자체가 무산되며 ‘찻잔 속의 태풍’으로 끝나게 된 것이다.

[런던=AP/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