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몸 기합 주며 “좋아 좋아”… 대구FC 가혹행위 영상 공개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4-20 09:44수정 2021-04-20 09: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출처=MBC뉴스데스크
프로축구팀 대구FC에서 후배 선수가 선배 선수에게 가혹행위를 당하는 영상이 공개됐다.

19일 MBC 뉴스데스크에서는 후배 선수 A 씨가 가혹행위를 당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A 씨는 2018년 3월부터 9월까지 팀 선배 B 씨로부터 상습적인 괴롭힘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영상에는 A 씨가 알몸 상태로 침대 위에서 뒷짐을 진 채 바닥에 머리를 박는 일명 ‘원산폭격’ 자세로 기합을 받고 있다. 그걸 지켜보는 B 씨는 “코어다 코어 자세, 좋아 좋아”라고 말했다.

실내 체력 훈련장에선 운동을 하는 A 씨의 몸을 B 씨가 짓누르기도 했다. A 씨가 괴로워해도 B 씨의 가혹 행위를 계속됐다.

주요기사
A 씨는 “후배가 보는 앞에서 옷을 발가벗기고 성기를 만지면서 수치심을 많이 줘 눈물이 났다”라며 “극단적인 생각을 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A 씨는 B 씨의 가혹 행위에 결국 2019년 선수 생활을 관뒀다.

A 씨의 가족은 6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과거 A 씨가 당했던 성추행과 폭행 사실을 묵인한 대구FC와 가해자를 처벌해달라고 글을 올렸다.
사진출처=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

A 씨의 형이라고 주장한 청원인은 “제 동생은 불과 3년 전 프로 축구 선수로 활동하면서 구단에 있던 고참 선수 B 선수에게 지속해서 괴롭힘을 당하고 또 폭력 및 성추행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B 씨는 일부 폭행 사실은 인정했으나 성추행은 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또한 B 씨는 A 씨에게 폭행에 대해 사과했으나 A 씨로부터 거액의 합의금을 달라는 협박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A 씨 측은 7일 B 씨를 경찰에 고소했다. 대구지방경찰청은 현재 A 씨로부터 동영상과 문자 내용을 넘겨받아 실제 가혹행위가 있었는지 수사하고 있다.

대구FC는 전 소속 선수들 사이에 불미스러운 사안으로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수사 결과를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