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개막 앞두고 선수단 코로나19 전수 검사 ‘전원 음성 판정’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입력 2021-02-27 10:46수정 2021-02-27 10: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 권오갑, 이하 '연맹')이 하나원큐 K리그 2021 개막을 앞두고 실시한 코로나19 전수 검사에서 선수단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번 전수검사는 2월 17일(수)부터 2월 24일(수)까지 각 구단 연고 지역 내 선별 진료소에서 진행됐다. 검사 대상자는 K리그1, 2 22개 구단 선수, 코칭스태프 및 팀스태프, 경기감독관, TSG(기술위원회) 등 총 1052명이었다.

이로써 K리그는 선수 및 리그 관계자 전원이 음성 판정을 받으며 코로나19 감염 위험으로 보호된 상태에서 시즌을 개막하게 됐다.

한편 올 시즌 진행 중에도 K리그 전체 선수단을 대상으로 '발췌검사' 방식의 코로나19 검사도 실시된다. 4월부터 2주 간격으로 각 구단당 5명씩 매번 다른 선수들을 선별하여 총 17회의 검사를 진행한다.

주요기사
연맹은 전수검사 방식이 아니더라도 2주 간격으로 매번 선별된 다른 인원들에 대한 검사를 실시하는 것이 무증상 감염자의 선제적 확인 및 조기 발견에 큰 기여를 한다는 K리그 의무위원회의 자문에 따라 이와 같은 '발췌검사' 방식의 코로나19 주기적 검사를 실시하게 됐다.

이 밖에도 K리그는 지난 시즌에 이어 올 시즌에도 ‘K리그 코로나19 대응 매뉴얼’을 통해 철저한 방역 시스템을 구축하여 리그를 운영할 계획이다. 따라서 연맹과 각 구단은 안전한 리그 운영을 최우선 목표로 두고 철저한 방역 수칙 이행을 지속할 예정이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