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리그 여자부 경기는 24일부터 정상 진행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입력 2021-02-24 16:32수정 2021-02-24 16: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V-리그 여자부 경기가 오늘(24일)부터 정상적으로 진행된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경기진행에 필요한 심판, 전문위원, 기록원 등 경기운영본부 인원들이 전원 음성판정 받은 점과 남녀부 선수들 간의 이동 동선이 겹치지 않는 점을 고려해 여자부는 예정대로 24일 IBK기업은행 vs 흥국생명 경기부터 정상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연맹은 KB손해보험 배구단 소속 선수의 코로나19 확진 판정에 따라 남자부 경기를 잠정 중단한데 이어 해당 경기에 참여한 관계자들의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했다.

선수단, 구단 관계자, 심판, 전문위원, 기록원과 함께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해 해당 경기에 참여하지 않은 심판, 전문위원, 기록원 등 모든 경기운영본부 인원과 해당 경기 중계방송 스태프도 검사를 받았다.

주요기사
검사 결과, KB손해보험에서는 1명의 추가 확진자가 사무국에서 나와 치료 중에 있으며 21일 경기의 상대팀이었던 OK금융그룹 및 연맹 경기운영본부 인원들과 중계방송 관계자 전원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