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용 측 “성폭력 의혹과 무관, 법적 대응 불사”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입력 2021-02-24 14:46수정 2021-02-24 15: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기성용. 사진=뉴스1
축구선수 기성용 측이 초등학교 시절 성폭력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기성용 에이전트사는 24일 오후 “오늘 보도된 국가대표 A 선수의 초등학교 시절 성폭력 기사와 관련해 기성용(32, FC서울) 선수가 가해자로 지목되고 있는 상황이다”라고 밝혔다.

에이전트사는 “이와 관련해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피해자임을 주장하는 사람의 보도내용에 대해서 전혀 관련이 없음을 확인했다”며 의혹을 부인했다.

이어 “추후 이와 관련한 오명으로 입은 피해와 향후 발생 가능한 피해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도 불사할 것임을 밝혀둔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앞서 법무법인 현의 박지훈 변호사는 이날 “2000년 1월~6월에 걸쳐 전남에 위치한 모 초등학교 축구부에서 수십여 차례에 걸쳐 참혹한 성폭행 사건이 일어났다. 당시 가해자 A와 B는 초등학교 6학년이었다. 피해자 C와 D는 초등학교 5학년이었다. 합숙소에서 가해자 A와 B는 피해자 C와 D를 불러내 구강성교를 강요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A 선수가 기성용이라는 추측이 제기됐고, 소속팀인 FC서울 측은 “선수에게 확인한 결과 사실무근이다. 구단도 조사 중”이라 밝힌 바 있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