前여자배구 현대건설 고유민, 자택서 숨진 채 발견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8-01 10:03수정 2020-08-01 10: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여자프로배구 현대건설에서 활약했던 고유민 선수(25)가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1일 경기 광주경찰서에 따르면, 고 씨는 전날 오후 9시40분경 광주시 오포읍의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고 씨는 전 동료에 의해 먼저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계속 연락이 닿지 않자 자택을 찾으면서다. 이후 경찰에 신고했다.


현재 경찰은 고 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외부인의 침입 등 범죄 혐의점은 발견되지 않았다.

주요기사

고 씨는 지난 2013년부터 현대건설에서 레프트 역할로 활동했다. 올해에는 잠시 리베로 역할도 맡았다. 하지만 지난 3월 돌연 팀을 떠났다. 이후 5월 한국배구연맹(KOVO)은 고 씨의 임의탈퇴를 공시했다.

고 씨는 최근까지도 인스타그램 등 SNS 활동을 이어왔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