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박지성, 환상 헤딩골

입력 2010-03-22 03:00업데이트 2011-04-05 18:2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리버풀戰서 시즌 3번째 득점… 3경기 연속 공격포인트 산소탱크 박지성(29·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은 역시 ‘3월의 사나이’였다.

박지성은 21일 영국 맨체스터 올드트래퍼드에서 열린 리버풀과의 프리미어리그 31라운드 홈경기에서 후반 15분 다이빙 헤딩골을 터뜨렸다. 이로써 박지성은 11일 AC밀란(이탈리아)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전에서 쐐기골, 14일 풀럼과 정규리그 30라운드 홈경기에서 도움을 올린 데 이어 3경기 연속 공격 포인트를 올렸다.

박지성은 2005년 맨유에 입단하고 다섯 시즌 동안 유독 3월에 강했다. 이날 경기 전까지 총 14골을 터뜨렸는데 그중 6골이 3월에 터졌다. 도움도 총 14개 가운데 3월에만 5개를 기록했다. 박지성은 이날 골로 올 시즌 3골, 통산 15골을 잡아냈다.

웨인 루니 밑에 공격형 미드필더로 나선 박지성은 전반 22분 안토니오 발렌시아의 크로스를 머리로 받아 상대를 위협했고 전반 39분에도 파트리스 에브라가 띄워준 볼을 헤딩슛으로 연결했다. 후반 6분에도 왼발 중거리 슈팅을 때리는 등 적극적으로 공격을 펼쳤다. 결국 박지성은 후반 15분 대런 플래처가 오른쪽을 돌파하며 올려준 크로스를 골 지역 정면에서 달려들며 헤딩 슛으로 연결해 왼쪽 골네트를 갈랐다.

맨유는 전반 4분 페르난도 토레스에게 헤딩골을 내줬다. 하지만 7분 뒤 상대 파울로 얻은 페널티킥을 루니가 찼고, 볼이 골키퍼 선방에 걸렸지만 다시 루니가 뛰어들면서 차 넣어 균형을 이뤘다. 박지성의 결승골로 2-1로 이긴 맨유는 승점 69점으로 아스널(승점 67점)을 제치고 1위로 올라섰다.

양종구 기자 yjong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