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 긱스, 동생의 아내 이어 동생 장모와도 불륜”

동아일보 입력 2011-06-08 14:24수정 2011-06-08 15:3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라이언 긱스.
잇단 성추문으로 몸살을 앓는 라이언 긱스(38·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동생 장모와도 불륜을 저질렀다는 영국 언론의 충격적인 보도가 나왔다.

영국 스포츠전문지인 '미러풋볼'은 8일 긱스가 오래전부터 동생 아내의 친정 식구 모임에 자주 참석했으며 사부인인 로레인 레버(49)와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고 보도했다.

미스 웨일스 출신 모델인 이모젠 토마스(29), 친동생의 아내인 나타샤 긱스(28)에 이어 이번엔 동생 아내의 어머니마저 그의 여성 편력에 동원된 셈이다.


이 언론은 긱스의 친동생인 로드리의 측근의 말을 따 "긱스는 사부인 레버에게 편안함을 느꼈고 둘은 결국 가까운 사이로 발전했다"며 "매번 레버에게 끈적한 농담을 하는 긱스에게 주위 사람들이 누차 조심하라고 일렀지만 결국 일이 터지고 말았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또 하나의 충격적인 사실도 폭로했다. 무려 8년간 긱스의 정부였던 나타샤가 그 기간에 긱스 말고도 다른 맨유 선수와 관계를 맺었다는 것이다.

나타샤의 불륜 상대로 알려진 선수는 아직 미혼으로, 100경기를 넘게 맨유에서 뛰며 긱스와 함께 정규리그 우승을 세 번이나 거둔 것으로 알려졌다.

디지털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