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거 혹시 아부지?”…숙대에 장학금 전달한 청소부, 가족도 몰랐다

  • 동아닷컴
  • 입력 2023년 8월 26일 13시 43분


코멘트
(자동차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갈무리)
(자동차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갈무리)
최근 숙명여대에서 받은 퇴직금의 절반을 다시 학교의 장학금으로 기부한 청소부의 사연이 화제가 된 가운데, 그의 선행을 가족도 몰랐다고 전해져 더 큰 감동을 전했다.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딱 걸린 청소 할아버지(feat. 말 안 듣는 자식새끼)’란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 씨는 숙대에서 퇴직한 청소부 임모 씨(67)의 자녀로, 자신의 휴대전화 가족 대화방 화면을 갈무리해 올렸다.

이날 오전 A 씨의 동생은 대화방에서 ‘숙대 청소 할아버지, 퇴직금 500만 원 쾌척…어려운 학생에게’라는 기사를 공유하며 “이거 혹시 아버지?”라고 물었다.

이에 아버지는 “너는 어떻게 알았냐”며 놀랐고, 동생은 “저도 몰랐는데 회사 동기가 혹시 너희 아버님 아니냐고 (말해줬다). 이게 포털사이트 메인에 올라왔나 보더라”고 말했다.

아버지는 쑥스러운 듯 “그러게, 학교에서 홍보에 도움 된다며 인터뷰를 주선해서 일이 커져 버렸다”고 말했고, 동생은 “동기들도 다 너무 멋있다고 한다. 대단하시다. 그냥 지나가는 말로 아버지 숙대에서 청소한다고 했는데 동기 중에 한 명이 어떻게 그걸 기억하고 딱 봤다”고 말했다.

그런데 아버지는 자신의 선행을 알리지 말라고 가족들에게 당부했다. 그는 “식구들 모두 가능한 다른 데에 소문 안 나게 해라. 어제 오후부터 내가 불편하다”고 말했고, 자녀들은 웃음을 지었다고.

A 씨는 “몰래 하시고는 기사 나고 바로 다음 날 걸리신 게 너무 웃겼다”며 “기사 읽은 (아버지) 친구분들이 ‘야 너지? 너 맞지?’ 하면서 연락해 온다고 하시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안팎으로 부끄럽지 않은 삶을 살아오신 우리 아버지 존경합니다”라고 덧붙였다.

숙명여대에 따르면 임 씨는 숙대에서 약 6년간 캠퍼스 외곽과 미화 용품 창고를 청소해 오다 지난해 12월 퇴직했다. 그는 지난 2일 퇴직금 약 1000만 원 중 절반인 500만 원을 장학금 명목으로 학교에 전달하며 “숙명여대에서 외부 용역 업체를 통해 일하는 노동자의 자녀 또는 형편이 어려운 학생 2명에게 각각 250만 원씩 장학금으로 전달해 달라”고 부탁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 좋아요
    0
  • 슬퍼요
    0
  • 화나요
    0
  • 추천해요

댓글 0

오늘의 추천영상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