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사회

밤 10시부터 택시비 확 뛴다…심야기본료 최대 5300원

입력 2022-12-01 07:08업데이트 2022-12-01 07:0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서울 택시 심야할증 시간이 1일부터는 오후 10시부터 시작된다. 기존에는 자정부터 새벽 4시까지 적용됐으나 2시간 늘어나는 것이다. 택시요금 심야 할증률도 최대 40%까지 올라간다.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0시부터 이러한 내용의 ‘택시운송사업 운임 요율 조정안’이 본격 적용된다.

중형택시 심야 할증시간은 오후 10시부터 다음 날 오전 4시까지 2시간 확대 적용된다. 할증률은 기존 20%에서 20~40%로 올라간다. 택시가 부족한 오후 11시부터 오전 2시까지는 40%, 나머지 시간에는 20%로 적용된다.

이에 따라 택시 심야 기본요금은 현행 4600원에서 최대 5300원까지 올라갈 전망이다.

심야할증이 없던 모범·대형(승용)택시도 오후 10시부터 다음 날 오전 4시까지 20%의 할증이 적용된다. 서울 지역을 벗어나는 ‘시계외 할증’도 20%로 신규 적용된다.

택시 기본요금은 내년 2월1부터 인상된다. 중형택시 기본요금은 현행 3800원에서 4800원으로 1000원 오른다. 기본 거리도 현행 2㎞에서 1.6㎞로 400m 줄어든다. 모범대형택시도 내년 2월부터 현행 3㎞당 6500원에서 7000원으로 500원 오른다.



앞서 시는 시민공청회를 비롯해 서울시의회 의견청취(이상 9월), 물가대책위원회 심의(10월) 등을 거쳐 심야할증 및 운임 조정안을 최종 확정했다. 이후 관련법에 따라 택시사업자의 신고를 수리하는 등 모든 행정 절차를 완료한 바 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