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경기 화성 문화재 발굴현장서 작업자 2명 흙에 매몰돼 숨져

입력 2022-12-01 03:00업데이트 2022-12-01 04:4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30일 오후 2시 40분경 경기 화성시 비봉면 구포리의 한 문화재 발굴 현장에서 토사가 무너지며 작업자 2명이 매몰돼 소방당국이 구조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30일 오후 2시 40분경 경기 화성시 비봉면 구포리의 한 문화재 발굴 현장에서 토사가 무너지며 작업자 2명이 매몰돼 소방당국이 구조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
경기 화성시의 문화재 발굴 현장에서 작업하던 근로자 2명이 흙더미에 매몰돼 숨졌다.

경기도소방재난본부는 “화성시 비봉면 구포리의 한 문화재 발굴 현장에서 오후 2시 40분경 흙이 무너져 작업 중이던 근로자 2명이 매몰됐다”고 30일 밝혔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들이 구조해 병원으로 옮겼지만 결국 숨졌다.

사고 현장은 가로 5m, 세로 10m, 깊이 5m 규모인데 굴착기 작업 도중 2m가량 쌓여 있던 흙이 갑자기 무너지며 작업자들을 덮쳤다고 한다. 30대 작업자 1명이 매몰되자 40대 동료 작업자가 구조에 나섰다가 그 역시 추가로 쏟아진 흙에 묻힌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가 난 곳은 단독주택 단지 예정지로 본공사 진행 전 문화재 매장 여부를 조사 중이었다. 경찰 관계자는 “사고 원인 등을 파악 중”이라고 말했다.

이경진 기자 lkj@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