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대전 현대아울렛 화재 2명 사망·1명 중상…4명 수색중

입력 2022-09-26 11:41업데이트 2022-09-26 13:4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사진제공=소방청
26일 오전 7시 45분에 발생한 대전 유성구 용산동 현대 프리미엄아울렛 화재로 2명이 사망하고 1명이 중상을 입었다.

대전 유성소방서 총괄지휘부는 이날 오전 11시 현장 브리핑을 통해 “아울렛 지하 동쪽 편에 발견된 50대 남성 1명과 30대 남성 1명이 중상을 입은 채로 병원에 옮겨졌으나 숨졌고 40대 남성 1명은 중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 중”이라고 밝혔다.

소방 당국은 이외에도 물류팀 등 현장 직원 4명이 연락을 받지 않고 있다는 관계자의 신고에 따라 4명에 대해 수색작업을 최우선으로 벌이고 있다.

소방 당국은 이날 오전 7시 48분에 대응 2단계를 발령, 소방대원 126명과 장비 40대를 투입해 진화에 나섰지만 지하 1층 물류 하역장 등에 쌓여있던 종이박스 등이 급격히 타며 뿜어져 나온 다량의 연기로 인명 구조와 화재 원인 조사에 시간이 걸리고 있다.

26일 오전 7시 45분께 대전 유성구 용산동 현대아울렛 매장에서 화재가 발생, 출동한 소방관들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대전=뉴시스

소방 당국은 지하 주차장 연기를 제거하면서 인명 구조에 집중할 방침이다.

유성소방서 관계자는 “현재 지하 주차장 동쪽 구역 연기를 대부분 진압했고, 서쪽도 진압에 주력하고 있다”며 “아웃렛 지하를 동서로 나눠 구조대가 번갈아 가며 수색 중”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한덕수 국무총리는 “행정안전부장관, 소방청장, 경찰청장은 가용한 모든 장비와 인력을 동원해 화재진압에 최선을 다해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화재로 인한 인명수색에 최선을 다해 인명피해가 최소화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하라”고 지시했다. 또한 소방청장에는 “현장 활동하는 화재진압대원 등 소방공무원의 안전에도 만전을 기하라”고 강조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