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한총리 “국민 97% 코로나19 항체 보유”

입력 2022-09-23 08:59업데이트 2022-09-23 09:2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덕수 국무총리가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22.9.7/뉴스1
정부가 오는 26일부터 50인 이상 야외에서의 마스크 착용 의무를 전면 해제한다고 발표했다. 다만 독감 환자 증가와 겨울철 코로나19 재유행 가능성 등을 고려해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는 당분간 유지하기로 했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2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에서 “다음 주 월요일(26일)부터 야외에서의 마스크 착용 의무를 전면 해제한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현재는 50인 이상이 모이는 야외집회와 공연, 스포츠 경기 관람 시에는 마스크를 의무적으로 착용하도록 하고 있으나, 상대적으로 낮은 실외 감염위험을 고려해 행정절차를 거쳐 다음 주 월요일부터 해제한다”고 설명했다.

한 총리는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는 당분간 유지한다. 독감 환자 증가와 겨울철 코로나19 재유행 가능성 등을 고려한 조치”라며 “감염 예방을 위해 실내에서의 마스크 착용과 손 씻기, 주기적 환기와 같은 방역수칙은 여전히 최선의 방역수단”이라고 강조했다.

또 “코로나19 재유행의 고비를 확연히 넘어서고 있다”며 “방역상황과 국민불편 등을 감안해 위험성이 낮은 방역규제는 전문가 의견수렴을 거쳐 하나씩 해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정부가 전국 17개 시·도 대표 표본 1만 명(만 5세 이상)에 대한 코로나19 항체 양성률 조사 결과 “백신 접종과 자연감염을 통해 약 97%가 항체를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이어 “자연감염에 의한 항체 양성률은 약 57%로 같은 기간 확진자 누적 발생률 38%보다 약 19%포인트 높게 나타났다. 20% 내외의 미확진 감염자가 존재한다는 의미”라며 “항체 수준 변동에 대한 장기 추적조사를 실시하는 등 데이터를 지속적으로 축적해 대책수립에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항체 양성률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S(스파이크) 항원과 N(핵 단백) 항원에 결합하는 항체를 보유한 비율을 뜻한다. S항원에는 자연감염과 백신 접종 후 생성된 항체가 모두 결합하기에 이 S항원 조사를 통해 국민의 어느 규모가 백신 또는 자연감염 항체를 보유했는지 확인할 수 있다. 단 N항원은 자연감염으로 생겨난 항체가 결합해 백신이 아닌 자연감염이 어떤 규모인지 알 수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