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경찰, 文 전 대통령 부부 흉기 협박한 시위자에 구속영장 신청

입력 2022-08-17 16:44업데이트 2022-08-17 16:4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사진=뉴스1
경찰이 문재인 전 대통령 부부와 평산마을 주민 등을 반복적으로 협박한 평산마을 시위자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남 양산경찰서는 17일 특수협박 등 혐의로 전날 체포한 A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A 씨가 반복적으로 문 전 대통령 부부, 평산마을 주민을 협박하는 등 사안이 중대하고 재범 우려가 있어 구속수사 필요성이 있다고 판단했다.

A 씨는 전날 오전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 문 전 대통령 사저 앞에서 공업용 커터 칼로 문 전 대통령 비서실 인사 등을 협박한 혐의(특수협박)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15일 오후 문 전 대통령 부부는 평산마을을 산책을 하다 A 씨와 마주쳤다. A 씨는 문 전 대통령 내외에게 다가가 “겁XXX 없이 어딜 기어 나와” 등의 모욕성 발언을 했다.

경찰은 A 씨가 지난달 20일 공무원들이 문 전 대통령 사저 앞 시위 텐트를 철거하는 행정대집행을 할 때 가위를 들고 마을주민을 위협한 행동도 구속영장에 포함했다.

A 씨는 본래 주소지가 경기도였지만 장기간 통도사 앞 모텔이나 평산마을 인근에 세를 얻어 출퇴근하며 3개월 이상 1인 시위를 이어오고 있다.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