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KTX서도 “애들 XX 시끄럽네” 폭언…말리는 승객엔 ‘발길질’

입력 2022-08-17 07:23업데이트 2022-08-17 07:4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채널A 캡처
KTX에 탄 남성 승객이 어린아이들이 시끄럽다는 이유로 욕설을 퍼붓는 등 난동을 부려 논란이다.

16일 채널A 보도에 따르면 지난 14일 저녁 8시경 부산을 출발해 서울로 향하던 KTX 열차 안에서 30대 남성 승객 A씨가 난동을 부리는 사건이 발생했다.

A씨는 열차에 유치원생으로 보이는 어린아이 2명이 ‘시끄럽다’는 이유로 자리에서 일어나 화를 냈다. 그는 “XX 시끄러워 죽겠네. XX 아까부터 시끄럽게 떠들고 있어” 라며 폭언을 쏟아냈다.

한 목격자는 채널A에 “솔직히 (아이들이) 시끄럽지도 않았다”며 “그런데 갑자기 남성분이 계속 폭언과 욕설을 아이들한테 막 하더라”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채널A 캡처


역무원이 아이들과 엄마를 다른 칸으로 이동시켰지만 A씨의 난동은 더욱 심해졌다. 이를 보던 한 여성 승객이 “그만하라”고 말리자, 좌석 위로 뛰어 올라가 발로 차기까지 했다.

놀란 승객들이 거세게 항의한 뒤에야 역무원들은 A씨를 객차 사이 공간으로 분리했다.

목격자는 “역무원들은 그분을 내리게 하지 않고 계속 저희 승객들이랑 같은 칸에 타게 그냥 두었고, 거기 앉아 있던 승객들은 엄청 불안해하면서 계속 갔다”고 말했다.

결국 A씨는 천안아산역에서 승객 신고로 출동한 철도사법경찰에 넘겨졌다. 경찰은 조만간 A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앞서 김포에서 출발해 제주로 가던 비행기 안에서도 비슷한 일이 벌어져 사회적 공분이 일었다. 승객 B씨는 비행기에 탄 갓난아기가 울자 부모에게 “왜 피해를 주고 그래 XX야. 누가 애 낳으래?” “네 아이한테 욕하는 것은 X 같고 내가 피해를 입는 것은 괜찮냐. 어른은 피해 봐도 되느냐” 등 폭언을 퍼부었다. B씨는 항공보안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