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尹정부 첫 검찰총장 후보…김후곤·여환섭·이두봉·이원석

입력 2022-08-16 17:06업데이트 2022-08-16 18:0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뉴스1
윤석열 정부의 첫 검찰총장 후보군이 여환섭 법무연수원장(사법연수원 24기), 김후곤 서울고등검찰청 검사장(25기), 이두봉 대전고등검찰청 검사장(25기), 이원석 대검 차장검사(27기) 등 4명으로 압축됐다.

윤석열 정부의 첫 검찰총장 후보군을 정하는 검찰총장후보추천위원회는 16일 오후 2시 김진태 위원장 주재로 추천위를 열고 이렇게 결정했다.

여 원장은 평검사 시절부터 대검 중앙수사부 등 특별수사 최일선에서 활약했다. 여 원장은 2005년 대우그룹 분식회계 사건 등에서 윤 대통령과 함께 일했다.

김 고검장은 올 4월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법안 논란 당시 검찰 조직을 대변해 반대 목소리를 냈다. 김 고검장은 조직 내 신망이 높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 고검장은 서울중앙지검 1, 4차장과 대검 과학수사부장 등을 지내면서 윤 대통령을 보좌했다.

이 차장검사는 정부 출범 직후인 올 5월 대검 차장검사로 임명됐고, 검찰총장 직무대리를 맡아 3개월째 검찰을 이끌고 있다.

법무부는 “위원회는 심도있는 논의를 거친 후 공정과 정의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갖고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과 공정성을 수호하며 정의와 상식에 맞게 법을 집행할 검찰총장 후보자 4명을 선정해 법무부 장관에게 추천했다”고 밝혔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후보 4명 중 1명을 윤석열 대통령에게 제청한다. 법무부는 “한 장관은 검찰총장후보추천위원회의 추천 내용을 존중해 검찰총장 후보자 임명을 제청할 예정”이라고 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