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사회

2주 연속 주말 확진 10만명 넘어…위중증 환자 다시 500명대

입력 2022-08-14 09:51업데이트 2022-08-14 10:1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14일 0시 기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1만9603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 News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검사량이 감소한 주말에도 불구하고 2주째 10만명 이상을 기록했다. 병원에 입원하는 위중증 환자도 지난 4월 이후 108일만에 누적 500명으로 증가세를 나타내는 중이다.

14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1만9603명 발생했다. 국내발생이 11만9143명, 해외유입이 460명으로 현재까지 총 누적 확진자는 2135만5958명이다.

특히 이날 확진자는 검사량이 감소하는 주말임에도 불구하고 지난주 일요일(토요일 발생)인 7일 0시 기준 확진자 10만5468명에 이어 2주 연속 10만명을 넘었다.

◇1주 일평균 12만명대 발생…확진자 증가세 지속

14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1만9603명 증가한 2135만5958명으로 나타났다. 신규 확진자 11만9603명(해외유입 460명 포함)의 신고 지역은 서울 1만9596명(해외 5명), 부산 7008명(해외 9명), 대구 5636명(해외 17명), 인천 6071명(해외 109명), 광주 4486명(해외 23명), 대전 4112명(해외 39명), 울산 2813명(해외 5명), 세종 1049명(해외 5명), 경기 2만9229명(해외 36명), 강원 3463명(해외 16명), 충북 4299명(해외 30명), 충남 5599명(해외 18명), 전북 5103명(해외 19명), 전남 5026명(해외 12명), 경북 6458명(해외 43명), 경남 7715명(해외 31명), 제주 1913명(해외 16명), 검역 과정 27명이다. ⓒ
신규 확진자 11명9603명 발생은 전날(13일 0시 기준) 확진자 12만4592명보다 4989명 감소한 규모다. 그러나 검사량이 감소하는 주말을 고려할 때 확진자는 증가 추이를 나타낸다.

최근 2주일간(8월1~14일) 신규 확진자 추이는 ‘4만4654→11만1755→11만9884→10만7857→11만2858→11만634→10만5468→5만5262→14만9866→15만1748→13만7204→12만8714→12만4592→11만9603명’으로 나타났다.

토요일 검사 기준을 놓고 보면 1주일전인 지난 7일 10만5468명보다 1만4135명 늘었고 2주전인 7월31일 7만3559명보다 4만6044명 늘었다. 주말 확진자 발생 현황만 보면 증가세를 나타내고 있다.

최근 한 달간 매주 토요일(금요일 발생) 기준 확진자 규모는 ‘7월 17일 4만323명→7월 24일 6만5372명→7월 31일 7만3559명→8월 7일 10만5468명→8월 14일 11만9603명’이다.

이날 확진자는 감염 경로별로 국내 발생 신규 확진 11만9143명, 해외유입 460명으로 나타났다. 국내 발생 확진자는 최근 1주간 일 평균 12만3343명이 발생하는 수준이다.

ⓒ News1
신규 확진자 11만9603명(해외 460명)의 지역별 현황은 서울 1만9591명(해외 5명), 부산 6999명(해외 9명), 대구 5619명(해외 17명), 인천 5962명(해외 109명), 광주 4463명(해외 23명), 대전 4073명(해외 39명), 울산 2808명(해외 5명), 세종 1044명(해외 5명), 경기 2만9193명(해외 36명), 강원 3447명(해외 16명), 충북 4269명(해외 30명), 충남 5581명(해외 18명), 전북 5084명(해외 19명), 전남 5014명(해외 12명), 경북 6415명(해외 43명), 경남 7684명(해외 31명), 제주 1897명(해외 16명), 검역 27명이다.

◇위중증 108일만 500명대 복귀…병상 대응 여력은 충분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병원에서 입원치료를 받고 있는 위중증 환자는 512명으로 전일대비 43명 증가했다.위중증 환자는 8일 이후 7일째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4월 29일 0시 기준 위중증 526명 이후 108일 만에 다시 500명대다.

최근 2주일간 위중증 환자 추이는 ‘287→282→284→310→320→313→297→324→364→402→418→453→469→512명’ 순이다.

일일 사망자는 전날보다 10명 감소한 57명으로 나타났다. 이날 사망자는 40대 1명, 50대 4명, 60대 5명, 70대 10명, 80세 이상 37명이다. 누적 치명률은 11일째 0.12%를 기록했다.

최근 2주일간 사망 추이는 ‘21→16→26→34→47→45→27→29→40→50→59→58→67→57명’ 순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병상 보유량은 전날과 동일한 총 7201개다. 병상 가동률은 위중증 병상이 42.5%, 준-중증병상 62.1%, 중등증병상 45.5%이다. 생활치료센터 가동률은 14.7%였다.

재택치료자는 11만6982명 늘어 14일 0시 기준 74만8338명이 됐다. 신규 재택치료자의 발생 지역은 수도권 5만5862명, 비수도권 6만1120명)이다. 이에 대응 가능한 재택치료 의료상담센터는 전국 173개소가 운영되고 있다.

또 호흡기환자진료센터는 전국에 1만3733개소가 있으며 이 중 진료와 검사, 처방, 치료를 모두 하는 원스톱 진료기관은 9926개소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