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김순호 경찰국장, 군 복무 중 대학 이념서클 활동 보고 정황 담긴 문건 공개

입력 2022-08-12 22:43업데이트 2022-08-12 22:4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순호 초대 경찰국장이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 마련된 경찰국으로 출근하고 있다. ⓒ News1
행정안전부 김순호 경찰국장이 군 복무 중 성균관대 이념 서클 활동을 상부에 보고한 정황이 담긴 문건이 공개됐다. 김 국장은 자신이 속한 노동단체를 밀고한 대가로 경찰에 특채됐다는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12일 MBC가 공개한 ‘특수학변자 활용 결과 보고’란 제목의 문건에 따르면 김 국장은 군 복무 중 성균관대 이념서클인 ‘심산 연구회’ 조직도와 활동을 보고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 문건에는 김 국장이 회원 명단을 비롯해 합숙과 MT 등 활동계획에 대해서도 구체적으로 보고한 것으로 적혀있다. 또 회장 뒤에서 실질적으로 조직을 움직이는 인물 등에 대해서도 상세히 보고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문건은 그동안 김 국장이 “친구들과 술 마신 내용만 보고했다”고 해명한 것과는 배치되는 내용이라 논란이 커질 전망이다. 김 국장은 그간 공안당국의 밀정 활동을 했다는 의혹은 물론, 군 복무 중 동료들에 대한 구체적 진술을 한 사실이 없다며 의혹을 부인해왔다.

이에 대해 김순호 경찰국장은 동아일보 기자에게 “존안자료가 정확한지 모르겠으나 철저히 관리돼야할 자료가 불법유출된 것”이라며 “수사를 의뢰해 불법유출자를 형사처벌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또 “강제징집과 녹화사업으로 만들어진 존안자료에 대한 피해회복과 손해배상을 청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기윤 기자 pep@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