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소양강댐만 안 넘으면 된다” 발언 논란 최춘식…“지리적 특성 설명” 해명

입력 2022-08-12 21:00업데이트 2022-08-12 21:0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최춘식 국민의힘 의원 2020.10.22 뉴스1
최춘식 국민의힘 의원은 12일 수해복구 현장에서의 ‘소양강 댐’ 발언 논란에 대해 지역구(경기 포천시·가평군)의 지리적 특성을 설명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최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권성동 원내대표가 ‘(지역의) 수해 피해가 괜찮냐’고 물었고, 저는 지역구 가평의 지리적 특성 상 소양댐이 범람하지 않으면 피해가 없다고 발언한 것”이라고 밝혔다.

최 의원은 또한 지난 10일 가평군청 재난안전상황실을 방문해 소양강댐 방류에 따른 대책을 논의하고, 한국수자원공사와 긴밀히 협조하고 방류량을 조절해 가평 자라섬 등이 잠기지 않도록 선제적 조치를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소양댐이 범람하지 않으면 지역의 피해가 없다고 발언한 것이다. 앞으로도 지역구 포천과 가평의 재난안전을 위한 선제적 조치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강조했다.

최 의원은 전날 국민의힘 의원들이 참여한 서울 동작구 수해 현장 복구 봉사활동에서 권 원내대표가 ‘괜찮냐’고 묻자 “우리는 소양댐만 안 넘으면 되니까”라고 발언한 바 있다. 일각에서는 최 의원의 발언에 대해 ‘본인 지역구만 괜찮으면 된다는 뜻이냐’라는 비판이 제기됐다.

주호영 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해당 발언에 대해 “발언의 전후 맥락이나 배경을 모르지만 소양강이 넘치면 큰 일 아닌가라는 뜻으로 짐작한다”고 말한 바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