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광복절 연휴 서울서 집회·행사 “차량 정체 예상…대중교통 이용 당부”

입력 2022-08-12 10:54업데이트 2022-08-12 11:0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광복절 연휴 기간 서울 도심 곳곳에서 집회 및 행사가 예정됨에 따라 경찰이 정체 구간 사전 우회 및 대중교통 이용을 당부했다.

서울경찰청은 12일 “13~15일 서울 도심권에서 진보·보수단체 대규모 집회 및 전 국민 달리기 행사 등 문화·체육 행사 개최에 따라 도심권 교통 불편이 예상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토요일인 13일 오후에는 8·15 추진위 등이 숭례문 집회 후 삼각지역까지 행진하면서 세종대로와 한강대로에 극심한 차량 정체가 예상된다. 이에 삼각지에서 서울역 방향 중앙버스차로에 일반차량 통행이 허용될 예정이다.

일요일인 14일은 달리기 행사로 오전 7시 30분~10시 청와대부터 국립중앙박물관까지 순차적(효자로·세종대로·한강대로·서빙고)으로 교통이 통제된다.

광복절엔 광화문 빌딩 주변에서 자유통일당의 대규모 집회가 열린다. 세종~대한문 구간은 가변차로로 운영되며, 세종로터리에선 좌회전 및 유턴이 금지되고 직진만 허용될 예정이다.

경찰은 집회 및 행진 구간 주변에 안내 입간판 50개를 설치하고 교통경찰 400명을 배치해 차량 우회를 유도할 예정이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세종대로, 한강대로, 종로, 을지로 등 도심권을 지나는 경우 가급적 지하철 등 대중교통을 이용해달라”며 “차량 운행 시엔 정체 구간 우회와 교통경찰 수신호 통제에 따라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집회·행사 시간대 자세한 교통상황은 서울경찰청 교통정보 안내 전화(700-5000), 교통정보센터 홈페이지(www.spatic.go.kr), 카카오톡(서울 경찰교통정보)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