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부대 밖에서 총상으로 숨진 공군 부사관…軍 “사건 발생 경위 조사”

입력 2022-08-11 12:20업데이트 2022-08-11 12:2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사진제공=게티이미지뱅크
공군 부사관이 부대 밖에서 총상으로 숨진 채 발견돼 군과 관계 당국이 사건 발생 경위 등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다.

최윤석 공군 서울공보팀장은 11일 브리핑에서 “해당 사건에 대해선 현재 정확한 경위 확인을 위해 민간 수사기관과 합동으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총기·탄약 관리 및 불출 관계에 대해서도 현재 조사가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평창경찰서에 따르면 9일 오후 3시 20분쯤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면 횡계초 인근 공터에 세워져 있던 승용차 안에서 20대 공군 중사 A 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A 씨는 총상을 입은 상태였고 차 안에선 K2 소총도 발견됐다고 전해졌다.

군과 수사당국은 A 씨가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소속 부대 관계자 등에 대한 조사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