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아내 내연남인줄…” 행인에 망치 휘두른 50대

입력 2022-08-11 10:21업데이트 2022-08-11 10:4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아내의 내연남이라고 오해하고 행인에게 둔기를 휘두른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50대 남성 A 씨를 특수상해 등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11일 밝혔다.

A 씨는 전날 오후 6시 15분쯤 서울 동대문구 장안동 길거리에서 40대 남성 B 씨를 향해 망치를 휘두른 혐의를 받는다. A 씨는 범행 직후 도주했다가 7분 뒤인 오후 6시 22분에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경찰 조사 과정에서 A 씨는 범행을 모두 인정했다. A 씨는 B 씨가 아내의 내연남이라고 오해하고 이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B 씨와 A 씨의 아내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며 “고의성 등을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