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집중호우로 사망 11명·실종 8명…5200여명 대피

입력 2022-08-11 08:41업데이트 2022-08-11 08:4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8일부터 중부지방에 내린 집중 호우로 11일 오전 6시 기준으로 11명이 숨지고 8명이 실종됐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사망자는 서울 6명, 경기 3명, 강원 2명이다. 전날 오후 11시 집계보다 사망자 1명이 증가했는데 전날 강원 춘천에서 급류에 떠내려간 1명이 사망자로 추가됐다.

실종자는 서울 3명, 경기 3명, 강원 원주 2명이다. 부상자는 18명으로 모두 경기에서 나왔다.

현재 거주지를 떠나 대피한 사람은 서울·인천·경기·강원·충남 등 5개 시도 46개 시군구에서 2590세대 5279명이다. 이재민은 548세대 982명이 발생했는데 서울이 654명, 경기는 317명이다.

일시 대피자는 2042세대 4297명으로 서울이 2747명, 경기는 1422명, 강원 55명, 충남 32명이다.

서울 서초구 진흥아파트가 침수로 인해 단전돼 1937명이 일시 대피 중인데 이날 중에 귀가 예정이다.

주택·상가 침수는 3755동으로 서울(3453동)이 대부분이며 경기, 인천, 강원, 세종, 충북에서도 피해가 있었다. 전날 폭우가 내린 충북 청주시에서 주택 침수 피해가 26건 발생했다.

또 옹벽 붕괴와 토사유출은 각각 9건과 40건이며 농작물 침수 면적은 305ha다. 산사태는 25건 일어났다.

공공시설 피해를 보면 선로 침수는 서울과 경기에서 17건 발생했으며 제방 유실 9건, 사면 유실 46건, 상하수도 시설 15건, 수리시설 15건의 피해가 있다. 남한산성 등 문화재 피해는 40건이다.

가축은 2만 553마리가 폐사했다.

정전은 46건 발생했는데 이 가운데 44건이 복구됐다. 각종 시설의 응급 복구는 4047건 가운데 3741건(92.4%) 완료됐다.

둔치주차장 57곳, 하천변 33곳 등도 통제됐다. 9개 국립공원의 171개 탐방로, 고속도로 1곳(용인서울선 서판교IC 인근) 등도 통제 중이다. 철도 안산선은 서행 중인데 대야미∼수리산 구간의 응급 복구 작업 중이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