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치킨에서 담배 튀김이”…논란된 가맹점 “폐업하겠다”

입력 2022-08-11 07:44업데이트 2022-08-11 07:4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 치킨 프랜차이즈의 제품에서 기름에 튀긴 담배가 나와 논란이 되자 해당 제품을 판매한 매장이 본사 측에 폐업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1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치킨을 주문했는데 음식 속에서 담배꽁초가 같이 튀겨져 왔다는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매장에 전화해 항의했더니 사장이 ‘감자튀김 아니냐, 먹어보라’고 하는가 하면 ‘담배만 빼고 먹어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에 알리겠다고 하니 해당 사장이 직접 방문해 치킨을 보고는 담배꽁초가 들어가 있음을 인정했다”며 “이와 관련해서 식약처에 신고했고 본사에도 알렸다. 연락을 기다리고 있다”고 했다.

문제가 된 매장은 한 프랜차이즈 치킨 전문점의 경남지역 가맹점인 것으로 확인됐다.

프랜차이즈 본사 관계자는 “한 가맹점에서 조리와 위생 관련 문제가 있어서 15일간의 영업정지 처분을 했다”며 “해당 점주는 ‘다른 가맹점에 피해 주는 것을 원치 않는다’며 폐업하겠다고 알려왔다”고 했다.

이어 “현재 치킨에 담배가 들어간 경위를 조사 중이며, 파악되는 대로 고객에게 안내할 예정”이라며 “곧 고객에게 다시 한번 사과하고 보상 대책을 논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