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단독]반지하 참사 관련 尹 “어머니가 딸, 손녀 잃은 집에 못살텐데…공공임대주택 구하라”

입력 2022-08-10 15:20업데이트 2022-08-10 16:0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서울 관악구 신림동의 침수 피해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2022.8.9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기록적 호우로 빌라 반지하에 거주하다 목숨을 잃은 40대 발달장애인 A 씨 가족의 어머니에 대해 “딸과 손녀가 참사를 당한 집에서 사실 수 없을 테니 공공임대주택을 구해 드리라”고 긴급 지시를 내린 것으로 10일 알려졌다. 행정안전부와 국토교통부는 윤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A 씨의 어머니가 입원해 있는 요양병원 근처 공공임대주택을 급히 수소문해 마련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윤 대통령이 전날 반지하 참사 현장에 다녀온 뒤 숨진 발달장애 가족을 매우 딱하게 여겼다”라며 “당일 요양병원에 계시다 혼자 참사를 피한 A 씨의 어머니를 위해 공공임대주택을 당장 알아보라고 지시했다”라고 전했다.

중부지방에 기록적 호우가 내렸던 8일 오후, 서울 관악구 신림동의 한 빌라 반지하에 사는 40대 여성 발달장애인 A 씨와 여동생, 여동생의 10대 딸이 숨졌다. 불어난 빗물이 계단과 창문을 통해 집 안으로 순식간에 쏟아져 들어오는 바람에 미처 탈출하지 못한 것이다. 이 집에는 자매와 여동생의 딸 외에 이들 자매의 70대 어머니도 함께 거주해 왔다. 사고가 벌어질 당시 자매의 모친은 요양병원에 입원해 있어 다행히 목숨을 구했다.

윤 대통령은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집중호우 대처 관계기관 긴급 점검회의’와 국무회의를 연달아 주재한 뒤 곧바로 반지하 주택에 살던 발달장애 가족의 침수 사망사고 현장을 노란색 민방위복 차림으로 찾았다.

현장 방문 후 윤 대통령은 다시 반지하로 돌아갈 자매의 어머니를 걱정했다고 한다. 윤 대통령은 참모들에게 “어머니께서 딸과 손녀가 참사를 당한 집에 다시 들어가지 못할 텐데 너무 딱하다”라며 공공임대주택을 당장 구해라고 지시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여동생이 반지하에서 본인의 딸과 함께 발달장애를 갖고 있는 언니, 어머니를 돌보며 지내다가 참사를 당했다는 사실에 대해서도 윤 대통령은 가슴 아프게 여겼던 것으로 전해졌다.

윤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행전안전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 국토교통부는 어머니가 입원해 있는 병원 근처 공공임대주택을 수소문해 집 한 채를 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자매의 어머니가 요양병원에서 퇴원하는 즉시 새로 구한 공공임대주택으로 이사를 도울 계획이다.


전주영 기자 aimhigh@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