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치킨을 시켰는데 담배꽁초까지 같이 튀겨져 왔다…사장은 모르쇠”

입력 2022-08-10 07:59업데이트 2022-08-10 08:0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배달 주문한 치킨에서 담배꽁초가 함께 나왔다는 글이 올라와 논란이 되고 있다.

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 누리꾼이 경상남도 마산의 작은 프랜차이즈 치킨집에서 담배꽁초까지 같이 튀긴 순살 치킨을 받았다는 글과 함께 배달받은 치킨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에는 브랜드 로고가 보이는 담배꽁초가 주문한 치킨과 함께 튀겨져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작성자는 “매장에 전화해서 따지고 배달 앱을 통해 환불받았는데 매장 태도에 너무 화가 난다”며 “매장 사장님이 여자, 남자 두 분이신 것 같은데 두 분 다 담배를 피우지 않는다며 나 몰라라 하시더니 ‘감자튀김 아니냐’며 먹어보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당시 여 사장은 작성자에게 ‘맛있게 드세요’라고 했다고. 이에 작성자는 “어떻게 먹냐고 따지자 ‘그것만 쏙 떼고 맛있게 드세요’라는 황당한 답변을 받았다”고 전했다.

작성자는 “여 사장에게 식약처에 신고할 테니 결과 나오면 이야기하자고 했더니 ‘고객님 저희한테 장사하지 말라는 건가’다고 화를 내더라”고 말했다. 결국 남 사장은 직접 치킨을 본 뒤 작성자의 주장이 맞다고 인정하면서도 사과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고 한다.

이런 태도에 다시 분노한 작성자는 본사와 식약처에 신고할 거라고 하자 남 사장은 “젊은 사람들이 그렇게 살지 말라”고 윽박질렀다고.

작성자는 “본사 측에서는 그 지점 사장들이 자신들은 담배를 피우지 않았다고 강하게 주장해 문제의 치킨과 담배꽁초를 수거해 가겠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도저히 믿을 수가 없어서 식약처에 맡겨서 검사하겠다고 했다”며 “이미 치킨 먹은 후에 발견했고 요즘 같은 시대에 저게 말이 되나”라고 분노했다. 그러면서 “피해자인 제가 연락을 기다리고 있다. 스트레스받고 막막하다”고 덧붙였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