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물난리 와중에… 마포구청장 “비오는 날 꿀맛 저녁”

입력 2022-08-10 03:00업데이트 2022-08-10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전집 식사 사진 SNS에 올려 논란
비난 댓글에 “송구” 게시물 삭제
기록적인 폭우로 비 피해가 속출하던 8일 박강수 서울 마포구청장(사진)이 “비오는 월요일 저녁, 꿀맛이다”라며 전집에서 식사하는 사진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려 논란이 일고 있다.

박 구청장은 이날 오후 8시 50분경 페이스북에 “비가 내리는 월요일 저녁 업무를 끝내고 나니 시간이 벌써 이렇게 됐다”며 “배가 고파서 직원들과 함께 전집에서 식사하고 있다. 맛있는 찌개에 전까지… 꿀맛입니다”라고 적었다. 음식을 앞에 두고 손가락으로 ‘V(브이)’ 포즈를 취하는 박 구청장의 사진도 올라왔다. 당시 마포구를 포함한 서울 전역에는 호우경보가 내려진 상황이었다.

이후 해당 게시글에 “부적절하다”며 김 구청장의 행동을 비난하는 댓글이 이어지자 결국 게시물은 삭제됐다. 그 대신 도로 땅꺼짐 현장을 방문한 박 구청장의 사진이 올라왔다.

마포구는 9일 오후 해명자료를 내고 “(박 구청장이) 주변 소상공인에게 도움을 주고자 SNS에 식당에서 밥을 먹는 게시글을 종종 올려왔다”면서도 “호우경보 등의 엄중한 상황 중에 구청장의 위치에서 적합하지 않은 게시물을 올린 점, 이로 인해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대단히 송구하게 생각하며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강승현 기자 byhuma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