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소래포구 앞바다서 50대 여성 숨진 채 발견

입력 2022-08-07 10:41업데이트 2022-08-07 10:4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천 소래포구 앞바다에서 50대 여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인천해양경찰서와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7일 0시 47분경 인천시 남동구 논현동 소래포구 인근 해상에서 “한 여성이 갯벌로 들어갔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에 해경과 소방당국은 구조 인력을 투입해 바다를 수색했고, 5시간여 만에 50대 여성 A 씨의 시신을 발견했다.

A 씨는 발견 당시 실종 지점으로부터 350m가량 떨어진 위치에 쓰러져 있었으며, 호흡과 맥박이 없는 상태였다. 해경은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