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법카 참고인, 경기지사가 임명-위촉 자리 3곳서 활동

입력 2022-08-06 03:00업데이트 2022-08-06 04:0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정책공모심사-시민감사관등 맡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의 부인 김혜경 씨의 ‘법인카드 유용 의혹’ 참고인 조사 후 사망한 A 씨(흰색 원 안)가 지난해 6월 경기도청에서 열린 ‘새로운 경기 정책공모 2021’ 심사위원으로 참여해 심사를 하고 있다. 경기정책공모 2021 영상 캡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의 부인 김혜경 씨의 ‘법인카드 유용 의혹’과 관련해 경찰에서 참고인 조사를 받은 후 극단적 선택을 한 A 씨(46)가 이 의원이 경기도지사로 재임할 때 경기도정과 관련된 자리 최소 3곳에서 활동한 것으로 5일 확인됐다.

5일 동아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A 씨는 2020년 9월부터 경기도 지방보조금관리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했다. 보조금 지급과 사업자 공모 등을 심의하는 자리인데, A 씨는 임기 2년의 위원으로 활동하며 수백만 원의 수당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7월에는 경기도 시민감사관에 위촉됐다. A 씨의 지인은 “도청 공모를 통해 시민감사관으로 선정돼 다른 70여 명의 시민감사관과 함께 활동했다”고 했다. 지방보조금관리위원과 시민감사관은 모두 지사가 임명 또는 위촉하는 자리다. A 씨는 지난해 6월에는 ‘경기 정책공모 2021’ 심사위원으로도 활동했다. 하지만 이 의원은 A 씨에 대해 “아무 관계도 없는 사람”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성남=이승우 기자 suwoong2@donga.com
이천=이경진 기자 lkj@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