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조유나 양 가족 부검결과 수면유도제 검출…시신 손상 없어

입력 2022-08-02 11:19업데이트 2022-08-02 11:2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전남 완도에서 실종된 조유나 양 일가족 3명이 탔던 아우디 승용차가 완도군 신지면 송곡항 방파제로부터 약 80m 떨어진 수중에서 발견돼 29일 오전 인양 작업이 진행됐다. 인양된 승용차 안에선 조 양과 부모의 시신이 발견됐다. 완도=박영철 기자 skyblue@donga.com
6월 29일 전남 완도에서 실종됐다가 바닷속에서 숨진 채 발견된 조유나 양 가족을 부검한 결과 수면유도제가 검출됐다.

2일 경찰에 따르면 숨진 3명의 사인 등을 파악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 및 차량을 감정 의뢰한 결과 가족의 장기 조직에서 수면유도제 등이 검출됐다.

아빠 조모 씨는 장기조직에서 수면유도제 졸피뎀이 검출됐고 아내 이모 씨와 딸 조 양에게선 수면진정제 트리아졸람이 검출됐다. 세 사람의 신체에 특기할 손상 등은 보이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국과수는 시신 부패로 인해 사인은 밝히지 못한다고 전했다.

이들이 타고 있던 차량에선 외부적 충격을 추정할 만한 특이흔이 발견되지 않았고, 제동불능 등 기계적 특이점도 식별되지 않았다. 또한 블랙박스 영상 등을 통해 확인한 결과 해상 추락 후 변속레버(P) 변경 가능성이 있다고 추정했으나 추락 이후의 상황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논단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