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3선 지낸 前국회의원, 아내 폭행 혐의로 입건

입력 2022-07-03 20:47업데이트 2022-07-03 20:5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경기지역에서 3선을 지낸 전직 국회의원이 아내를 폭행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3일 경기 수원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2시 50분경 전직 국회의원 A 씨(63)가 자택에서 아내의 머리와 어깨를 붙잡고 강하게 흔드는 등 폭행을 했다는 내용의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부부의 진술을 들은 뒤 A 씨의 아내를 다른 곳에 머물게 하는 등 분리 조치했다.

경찰은 3일 오후 A 씨의 아내를 불러 피해자 조사를 마쳤으며, A 씨 입건 여부는 추후 결정할 방침이다. A 씨는 경찰에 변호인을 선임해 향후 조사에 응하겠다는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동아일보는 A 씨에게 설명을 듣기 위해 여러 차례 전화했지만 연결되지 않았다. A 씨는 경기지역에서 18~20대 국회의원을 지냈다.

수원=공승배 기자 ksb@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