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원숭이두창 국내 첫 확진자 49명 접촉…“중위험 8명, 고위험 없어”

입력 2022-06-23 20:15업데이트 2022-06-23 20:1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원숭이두창 국내 첫 확진자는 총 49명을 접촉했으며 이외 추가로 확인된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23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전날 최종 양성 판정을 받은 30대 내국인과 접촉한 이들은 지난 21일 독일에서 귀국하는 여객기에 함께 탑승한 승객과 승무원 등 49명으로 조사됐다.

이중 중위험 접촉자 8명, 저위험 접촉자 41명으로 자가격리를 해야 하는 고위험 접촉자는 없다.

고위험 접촉자는 보호장구를 미착용한 상태에서 확진자와 하루 이상 같이 있거나 확진자의 체액 등 잠재적 감염성 물질에 노출된 경우로, 21일간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 중위험은 21일간 능동감시, 저위험은 수동감시를 해야 하며 자가격리 의무는 없다.

질병청은 원숭이두창 국내 첫 확진자 발생으로 지역사회 전파 가능성이 제기되는 것에 대해선 “과도한 긴장이나 지나친 우려는 불필요하다”고 밝혔다.

질병청은 이날 “비말 등이 주된 감염 경로인 코로나19와는 달리 확진자와 밀접 접촉한 경우가 아닌 국내 일반 인구에서의 전파 위험은 상대적으로 낮다”고 했다. 다만 “잠복기 중 입국하거나 검역단계에서는 증상을 인지하지 못하는 경우, 향후 지역사회에서 감염된 환자가 나올 수도 있다”며 “국내에 입국한 의심환자를 놓치지 않고 진단하는 것이 우선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혜원 동아닷컴 기자 hyewon@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