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사회

경찰 “바이든 경호원 조사 마쳐…국내법 따라 처리”

입력 2022-05-21 12:56업데이트 2022-05-21 12:56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한·일 순방을 앞두고 미국 비밀경호국(SS) 요원 두 명이 본국으로 송환된 가운데, 내국인을 폭행한 혐의로 입건된 요원은 국내법에 따라 처리될 예정이다.

21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용산경찰서는 폭행 혐의로 입건된 미국 SS 요원 A씨에 대한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지난 19일 오전 4시20분께 서울 용산구 하얏트호텔 정문에서 30대 내국인 B씨에게 폭력을 행사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경찰은 “취한 외국인 남성이 난동 부린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바이든 대통령 경호를 위해 미리 입국해 하얏트호텔에 투숙 중이었다. B씨는 크게 다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ABC와 CNN, CBS, 워싱턴포스트(WP) 등 미 언론에 따르면 A씨는 다른 요원 1명과 함께 비번 시간 음주 관련 문제로 전날 본국으로 송환됐다. 경찰 조사 이후 송환이 결정됐으며, 바이든 대통령 한국 도착 약 한 시간 반을 앞두고 미국행 비행기에 오른 것으로 알려졌다.

용산경찰서는 A씨의 폭행 혐의 적용 여부를 좀 더 검토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필요한 조사는 다 마쳤고 관련된 증거도 확보했다”며 국내법에 따라 사건을 처리하겠다고 전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