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주식으로 얼마나 잃었나”…‘115억 횡령’ 강동구청 공무원 묵묵부답

입력 2022-01-26 14:20업데이트 2022-01-26 14:2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115억 원이라는 공금을 횡령해 긴급 체포된 서울 강동구 공무원이 영장실질심사를 위해 법원을 출석한 가운데 취재진의 질문에는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40대 남성 김모 씨는 26일 오전 서울동부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했다.

패딩 코트를 입고 얼굴을 가린 김 씨는 “혐의를 인정하나”, “공금을 횡령한 사유가 뭔가”, “주식 투자 손실액이 얼마인가” 등 취재진의 질문에 모두 묵묵부답했다.

강동구청 투자유치과에 근무했던 김 씨는 서울주택도시공사(SH)가 구청에 지급해야 하는 폐기물처리시설 건립기금을 사전에 SH에 공문을 보내 자신이 관리하는 구청 업무용 계좌로 입금하도록 했다.

2019년 12월부터 지난해 2월까지 김 씨는 출금이 가능했던 그 계좌를 이용, 많게는 하루 5억 원까지 수십 차례에 걸쳐 자신의 계좌로 돈을 입금시켜 돈을 빼돌렸다. 이렇게 빼돌린 금액만 115억 원이다.

이 기간동안 구청과 SH는 김 씨의 횡령사실을 몰랐던 것으로 전해졌다.

김 씨는 지난해 10월 투자유치과에서 다른 부서로 옮겨졌고 후임자가 폐기물처리시설 설치비용 기금에 대한 결산처리가 안 되어있는 것을 확인, 이를 수상히 여겨 구청에 이를 제보했다.

김 씨는 경찰조사에서 77억 원을 주식투자에 사용했고 전부 날렸다고 진술했다.

강동구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구 차원에서 대처해 나갈 방침이라고 했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현재 경찰에서 수사가 진행 중에 있기때문에 경찰 수사에 적극 협조하여 민·형사상의 모든 조치를 강구해 피해액을 최소화하도록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 구청장은 또 서울시와 협조하여 철저한 원인규명과 재발방지 대책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