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보이스피싱범, 택시 탔는데 내린 곳이 지구대…무슨 일?

입력 2022-01-18 21:43업데이트 2022-01-18 21:4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뉴스1
경찰과 택시기사의 합동 작전으로 보이스피싱(전화금융사기) 전달책이 붙잡혔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보이스피싱 전달책 A 씨를 사기 혐의로 입건해 수사 중이라고 18일 밝혔다.

A 씨는 전날 오후 3시 30분경 경기 화성시에서 피해자에게 4450만 원을 전달받은 뒤 택시를 타고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조사 결과 A 씨가 속한 보이스피싱 조직의 직원은 자신을 은행원이라고 하며 “대출약관을 위반했으니 대출금의 절반을 현금으로 내라”고 하면서 B 씨를 속였다.

B 씨는 전달책 A 씨에게 준비한 돈을 건넸다. 하지만 30분 후 사기였다는 것을 깨달은 B 씨는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다. 다행히 그는 A 씨가 타고 간 택시 차량 번호를 기억하고 있었고 경찰에 이를 알렸다.

이에 경찰은 해당 택시 기사에게 피해 사실을 알렸고, 택시 기사는 A 씨를 관악구 관할 지구대에 내리게 해 검거를 도왔다. 지구대에 내린 A 씨는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

경찰은 피해 금액 4450만 원을 피해자에게 돌려주고 A 씨의 진술을 토대로 보이스피싱 조직에 대한 수사를 이어갈 예정이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