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50대 여성-공범’ 연쇄살인범은 52세 권재찬

입력 2021-12-10 03:00업데이트 2021-12-10 03:2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경찰, 신상공개… “잔인한 범행”
평소 알고 지내던 50대 여성을 살해하고 시신 유기를 도운 공범까지 살해한 남성은 만 52세의 권재찬(사진)이다.

인천경찰청은 9일 오후 2시 비공개로 신상정보 공개 심의위원회를 열어 강도살인과 사체유기 등의 혐의로 구속된 권재찬의 이름과 나이, 얼굴 사진을 공개했다. 위원회는 법조인 등 외부 전문가 5명과 경찰관 3명 등 모두 8명으로 구성됐다. 위원들은 이날 만장일치로 권재찬의 신상정보 공개에 동의했다. 위원회는 “범행이 잔인한 데다 중대한 피해가 발생했고, 범행과 관련한 충분한 증거도 확보됐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권재찬의 신상 공개로 피의자 가족의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가족 보호팀을 운영할 예정이다.

권재찬은 이달 4일 평소 알고 지내던 50대 여성 B 씨를 목 졸라 살해하고, 다음 날 B 씨 시신 유기를 도운 40대 남성 C 씨까지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2003년 강도살인죄로 15년을 복역한 뒤 2018년 출소해 별다른 직업이 없이 지내온 것으로 알려졌다.

권재찬은 경찰 조사에서 우발적 범행을 주장하고 있지만 경찰은 권재찬이 B 씨를 살해하기 전 신용카드 비밀번호를 미리 알아내 수백만 원을 빼낸 점 등 계획범죄에 무게를 두고 있다.

인천=공승배 기자 ksb@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