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국제

日 첫 오미크론 확진자, 인천공항서 1시간 머물다 갔다

입력 2021-12-01 11:32업데이트 2021-12-01 12:0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는 30일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에서 여행객들이 입국하고 있다. 2021.11.30/뉴스1 © News1
일본에서 처음으로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된 외교관이 인천국제공항을 거쳐 일본에 입국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일 항공업계와 일본 언론에 따르면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에 감염된 일본 나미비아 외교관은 지난달 27일(현지시각) 에티오피아 수도 아디스아바바에서 출발한 비행기에 탑승해 다음 날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거쳐 일본 나리타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이 외교관은 올 7월 모더나 백신 2회 접종을 마쳤다.

일본 외교관은 인천공항에 도착한 후 항공기에서 내려 공항 시설에 머문 것으로 추정된다. 공항 도착 후 승객이 계속 기내에 머무는 것이 금지돼 있기 때문. 기내에서 내려 제한 구역에서 1시간 정도 대기하다 다시 같은 비행기에 탑승해 같은 좌석에 앉게 됐다.

교도통신은 이 외교관과 같은 비행기를 타고 나리타공항에 도착한 이들은 약 70명으로 이 중 절반가량이 인천에서 새로 탑승했다.

일본 보건 당국은 동승자 70명 전원이 이 외교관의 밀접 접촉자라고 규정된 이들은 모두 음성으로 파악됐지만 이 중 한 명은 발열 증상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