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오미크론 위협적” 김부겸, 백신 접종·연말 모임 자제 권고

입력 2021-11-30 14:23업데이트 2021-11-30 14:3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부겸 국무총리가 코로나19 새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이 기존 방역체계를 위협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면서 불필요한 모임을 자제해달라고 권고했다.

김 총리는 3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하나 국무회의에서 “코로나19는 예상보다 더 강하고 끈질기게 우리 옆에 머물면서 이제 막 발을 내디딘 일상회복의 시도를 심각하게 위협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한달간 감염자 숫자가 많이 증가하고 특히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가 가파르게 늘어나고 있다”며 “더 심각한 것은 병상이다. 수도권의 경우 병상 사용률이 80%를 넘어 병원에 입원하기 위해서는 며칠을 대기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 총리는 “지금은 비상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다시 중요한 변곡점 위에 서 있다”며 “아직 백신 접종을 망설이고 계신 분들은 접종을 서둘러 달라”고 말했다.

이어 “백신 접종을 완료한 지 60세 이상은 4개월, 50대 이하는 5개월이 지났다면 조속한 추가 접종을 해달라”고 했다. 청소년에게도 백신 접종 참여를 요청했다.

김 총리는 단계적 일상 회복에 관하여 “소상공인들이 그동안 감수한 피해와 고통을 생각하면 일상회복을 뒤로 미룰 순 없다”며 “다만 불필요한 단체모임은 취소하고 소중한 사람과의 만남은 내년으로 잠시 미뤄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도 12월 한 달은 전체 인력을 방역에 투입해서라도 모든 부처가 비상한 각오로 코로나19와의 싸움에 나서 달라”고 말했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