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사회

“초인종 누르지 말랬잖아!”…배달 기사 흉기로 위협한 40대 징역형

입력 2021-11-30 10:58업데이트 2021-11-30 11:0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초인종을 누르지 말라는 요청사항을 지키지 않았다고 배달 기사를 흉기로 위협한 40대 남성이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30일 법조계에 따르면 인천지법 형사6단독 남승민 판사는 특수협박 혐의로 기소된 A 씨(42)에게 징역 4개월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배달을 마치고 돌아가는 피해자를 되돌아오게 한 후 준비한 흉기로 위협했다”며 “피해자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 내용과 흉기의 위험성에 비춰 죄질이 매우 불량하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A 씨는 지난해 8월 16일 인천시 부평구 자택 앞 계단에서 배달 기사 B 씨(42)를 흉기로 위협한 혐의로 기소됐다.

B 씨는 초인종을 누르지 말라는 배달 요청사항을 지키지 않자 화가 난 A 씨는 욕설이 담긴 문자 메시지를 보냈고 B 씨가 돌아오자 흉기로 위협했다. A 씨는 과거에도 폭력 범죄로 처벌받은 전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