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식 마스크, 12월부터 국내서도 산다…“역직구 필요없어”

세종=구특교기자 입력 2021-10-25 17:40수정 2021-10-25 17: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진 LG전자 제공
한국 기업이 만들지만 규제 때문에 국내에서 판매될 수 없었던 전자식 마스크를 연말부터 국내에서도 살 수 있게 된다. 전자제품의 일종인 전자식 마스크는 미국 해외에서 판매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국표원)은 전자식 마스크의 예비 안전기준을 제정해 26일 공고한다고 25일 밝혔다. 기업들의 제품 준비 기간을 고려하면 12월 22일부터 제품 구매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전자식 마스크는 필터·전동팬 등 전자식 여과장치를 부착해 미세입자를 차단하는 기기다. 호흡하기 편리하고 충전해서 쓸 수 있어 실용적이란 평가를 받지만 안전기준이 없어 국내에서는 판매되지 못했다. LG전자가 지난해 7월 내놓은 충전 방식의 전자식 마스크가 대표적이다. 해외에서 많이 팔렸지만 국내에서는 판매가 불가능해 해외에서 해당 제품을 ‘역직구’해 사용하는 사례가 생겨나기도 했다.

이에 업계는 5월 ‘규제 샌드박스’를 통해 전자식 마스크 안전기준 제정을 요청했고, 예비 안전기준이 마련됐다. 앞으로 전자식 마스크 제조·수입업자는 출고나 통관 전 안전성을 확인한 뒤 안전인증(KC) 마크를 부착하면 국내에서 제품을 판매할 수 있다. 국표원 관계자는 “정식 안전기준 제정에 1년 이상 걸리는 것을 감안해 예비 안전기준을 마련했다”라며 “일회용 마스크를 대신해 환경오염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세종=구특교 기자 koot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