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개발 의혹’ 남욱, 18일 귀국…檢 피의자 소환 예정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16 15:18수정 2021-10-16 19: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장동 개발 특혜·로비 의혹에 깊숙이 관여한 것으로 알려진 남욱 변호사가 18일 오전 귀국할 전망이다.

16일 법조계에 따르면 남 변호사는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출발해 18일 오전 5시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하는 항공편의 탑승권 예약을 마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남 변호사는 외교부가 여권 무효화 조치에 착수하자 LA총영사관을 찾아 긴급여권을 발급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남 변호사는 중앙일보와의 LA 현지 인터뷰에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에 대해 “(김만배·정영학 등) 입장이 다 다를 것”이라며 “조만간 한국에 들어가서 검찰에 소상히 밝히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2009년부터 대장동 개발 사업에 이름이 등장하는 남 변호사는 정영학 회계사, 김만배 화천대유 대주주,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등과 함께 이번 사건의 핵심 인물 중 한 명이다.

남 변호사는 사업 초기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대장동 공영개발을 추진하자 이를 민간개발로 바꿀 수 있게 도와달라는 부동산개발 시행사 측의 부탁과 함께 돈을 받은 혐의로 기소됐다.

2014년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이 대장동 개발을 민관 합동 개발로 바꾸면서 김만배 씨와 함께 개발 사업 시행사에 참여했고 자신이 소유한 천화동인4호를 통해 1007억 원의 배당금을 받았다.

검찰은 남 변호사가 귀국하면 조만간 그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천화동인 실소유주 의혹, 초과이익환수 조항 삭제 과정, 정관계 로비 의혹 등을 추궁할 방침이다.

조유경 동아닷컴 기자 polaris2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